[2019] 모스크바국제도서전 – 보도자료

출협, 제32회 모스크바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설치‧운영
문학동네·한빛미디어 등 17여 개의 위탁사 도서 77종 전시
27종의 그림책으로 구성된 ‘일상의 아름다움’ 특별전 개최

(사)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9월 4일(수) 개막하여 8일(일)까지 모스크바의 VDNH 전시장에서 개최되는‘2019 모스크바 국제 도서전’에 참가하여 한국관을 설치‧운영중이다.
올 해로 32회째를 맞은 모스크바 국제 도서전은 러시아 및 구소련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최대 규모의 도서전으로, 35개국 600여 개 사가 참가하고 500여 개의 컨퍼런스, 세미나 등의 전문 프로그램이 소개되며 연간 10만여 명의 관람객을 모으고 있다. 이에, 러시아를 비롯한 동유럽, 중앙아시아 지역의 출판 관계자와 일반 대중들에게 한국 출판문화를 소개하고 도서 저작권 수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여겨진다.
올 해 출협이 운영하는 한국관에는, 교문사, ㈜김영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도서출판 나무연필, 도서출판 더숲, 도서출판 북극곰, 디앤씨미디어, 문학동네, ㈜불광미디어, ㈜사계절출판사, 시공사, 시시한출판사, ㈜은행나무출판사, 이음, 컬쳐룩, ㈜키즈엠, 한빛미디어(주) 등 17개사의 출판사가 위탁한 77종의 도서가 전시된다. 뿐만 아니라, ‘일상의 아름다움’이란 제목의 특별전을 통해 27종의 그림책을 선보이며 특히 전 세계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한국 아동 도서의 면모를 알린다. 이 외에도,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으로 러시아에서 번역 출간된 한국도서 70종도 함께 소개된다.
출협은 도서 전시 외에도 네트워크 라운지 운영을 통해 위탁사들의 도서 저작권 수출과 방문객 유치에도 적극 힘쓰고 있다.
금번 2019 모스크바 국제도서전 한국관 운영은 또 다른 의미도 지니고 있다.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2020년, 한국은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의 주빈국으로, 러시아는 서울 국제도서전 주빈국으로 상호 교류할 예정이어서, 2019년은 이를 위한 교류의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로 기대된다.
권역별 거점 도서전을 기반으로 우리 출판의 국제 교류 활성화에 힘쓰고 있는 출협은, 모스크바 국제도서전 이후, 예테보리 도서전(9월26일~29일)에서 주빈국관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10월 16일~20일)에서 한국관을 각각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