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내 최대 책 축제 ‘2019 서울국제도서전’ 관람 사전등록 시작

국내 최대 책 축제 ‘2019 서울국제도서전관람 사전등록 시작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사전등록 시 무료 관람
6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

국내 최대 책 축제 ‘2019 서울국제도서전’ 관람 사전등록이 시작된다. 도서전 관람을 희망하는 독자들은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도서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사전 등록 시 도서전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서울국제도서전은 오는 6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224명의 저자와 강연자가 참여했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독자들이 주목하는 작가들이 대거 도서전에 찾아온다. 특히 올해 도서전 주제인 ‘출현’을 키워드로 한 <주제 강연>의 특별한 저자들이 매일 오후 2시 독자들과 만난다. 도서전 첫날인 6월 19일에는 작가 한강이 ‘영원히 새롭게 출현하는 것들’을 주제로 종이책과 문학의 가치를 이야기하고, 이튿날인 20일에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이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현’을 주제로 그가 경험한 생생한 난민 이야기를 나눈다. 6월 21일부터 23일까지는 물리학자 김상욱(‘과학문화의 출현’), 철학자 김형석(‘백년을 살아보니’), KBS 다큐멘터리 <누들로드>와 <요리인류> PD 이욱정(‘요리하다, 고로, 인간이다’)이 차례로 강연한다.

작가 행사뿐 아니라 책과 관련된 다양한 국제 이슈를 들여다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되는데, 전 세계 20개 도시에서 오는 국제도서전 총감독들과 함께 ‘출판과 정치’, ‘전자책과 오디오북, 새로운 독서 매체’, ‘젊은 독자와 독서의 미래’를 논의하는 <글로벌 이슈 콘퍼런스>를 6월 19일과 20일 양일간 개최한다.

독자 대상 사전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도전! 청소년 작가 출판 프로젝트>는 POD(Publish on Demand) 자가출판을 경험해볼 수 있는 이벤트로, 청소년 개인 또는 학급‧동아리를 대상으로 5월 15일까지 도서전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이후 추첨을 통해 선정된 100팀에게는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책’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올해 도서전 프로그램 및 공지사항은 홈페이지(sibf.or.kr)와 SNS 채널(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등록 시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도서전 기간 중 현장 등록 시 입장료가 성인 6천원, 초/중/고 학생 3천원이다. <끝>